김요한, 코로나19 확진에 방송가 비상…김구라·박명수 등 검사 진행

뉴스1 입력 2021-07-15 14:15수정 2021-07-15 14: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 프로배구 선수 김요한/ 사진=E채널 © 뉴스1
배구선수 출신 방송인 김요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방송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15일 뉴스1 취재 결과, 김요한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이 사실을 고정 출연 중인 프로그램 측에 알렸다.

이로 인해 김구라, 박명수 등 iHQ ‘리더의 연애’ 출연진과 스태프는 이날 모두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다만 사전 촬영 분량이 있어 방송에는 차질이 없을 전망이다.

E채널 ‘노는 브로’ 측도 뉴스1에 “최근에는 촬영이 없었으며, 기 촬영분이 있어 방송은 차질없이 진행될 예정”이라며 “제작진과 멤버 모두 김요한 선수의 쾌유를 빈다”는 입장을 전했다.

주요기사
김요한은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를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