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화성 초등학생 실종 사건 추적

뉴시스 입력 2020-07-25 11:16수정 2020-07-25 1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는 25일 화성 초등학생 실종 사건을 다룬다.

1989년 7월7일 경기도 화성. 당시 초등학교 2학년생이었던 김현정 양의 실종 수사는 얼마 지나지 않아 단순 가출로 종결됐다.

그리고 실종 후 5개월이 지난 같은 해 12월, 마을 주민들에 의해 인근 야산에서 ‘2학년 3반 김현정’이라고 적힌 노트가 든 책가방과 신발, 옷가지와 같은 물품들이 발견됐다. 하지만 가족들은 어떠한 말도 전달받지 못했고, 30년이 지나고 나서야 당시 김현정 양의 유류품이 존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유류품이 발견된 후 형사와 함께 그 주변을 탐색했다는 방범 대장은 믿기 어려운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수색 작업 도중 줄넘기에 묶인 뼈가 발견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와 관련된 기록은 어디에도 남아 있지 않았다. 재수사를 하기는커녕 이 모든 사실을 함구했던 경찰. 사건의 경위를 알고 있을 당시 수사진들은 모두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대답을 피했다.

주요기사

제작진은 “살인자가 입을 열고 난 후부터 새롭게 드러나는 진실들은 그의 살인을 은폐한 공범들을 비추고 있다”며 “화성 초등생 실종사건을 다시 한 번 복기하고 이춘재의 심정 고백을 통해 사건의 진실을 추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