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대호 오승환, 엔저 현상 시무룩? 알고 보니…

동아닷컴 입력 2015-01-08 11:27수정 2015-01-08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디오스타 이대호 오승환. 사진 =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화면 촬영
라디오스타 이대호 오승환

일본에서 활약 중인 야구선수 이대호와 오승환이 엔저 현상에 대해 시무룩한 반응을 보였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이대오(이VS오)’ 특집으로 이대호(소프트뱅크), 오승환(한신 타이거스), 개그맨 정준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 MC 윤종신은 “이대호 선수가 이적하고 받은 돈이 우리나라 돈으로 약 150억원이다”고 언급한 뒤, “오승환 선수는 일본으로 이적하면서 받은 돈이 95억원이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후 MC들은 이들에게 “엔화 환율이 많이 떨어졌는데 아무렇지도 않으냐”고 물었다. 이대호는 “신경을 안 쓰려고 한다”고 시무룩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이대호는 “처음에는 아팠는데 마음을 비웠다. 어쨌든 열심히 해야 하지 않냐”라며 “마음을 비웠기 때문에 환율도 모르고 있었다. 지난해 6월까지 보고 안 봤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이대호 오승환. 사진 =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