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단독]곽노정·노종원, 나란히 SK하이닉스 신임 사장으로… ‘5사장단 체제’

입력 2021-12-02 11:26업데이트 2021-12-03 01: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곽 사장은 부사장 승진 2년 만 파격 승진‘
곽노정 SK하이닉스 제조·기술 담당 부사장(왼쪽 사진)과 노종원 SK하이닉스 미래전략담당 부사장. 사진 동아DB·뉴시스
곽노정 SK하이닉스 제조·기술 담당 부사장(56)과 노종원 SK하이닉스 미래전략담당 부사장(46)이 나란히 사장으로 승진한다. 곽 부사장은 2019년 제조·기술 담당 부사장에 오른 지 2년 만에 사장 자리에 ’깜짝 발탁‘됐다.

1965년생인 곽 신임 사장은 고려대 재료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1994년 SK하이닉스 전신인 현대전자 공정기술실에 입사한 뒤 연구개발(R&D) 분야와 생산현장을 두루 거쳤다. 연구원으로서 미세공정 개발을 맡아 많은 성과를 냈고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제조현장을 담당하며 ’포스트 이석희‘로 주목 받았다. 2009년 연구소 D램공정3팀장을 맡아 선행 개발업무를 담당하던 중 2012년 SK그룹의 하이닉스반도체 인수와 함께 상무보로 승진하며 임원에 올랐다. 2017년 청주FAB담당 전무, 2019년 개발제조 총괄 자리인 제조·기술 담당 부사장에 올랐다.

노 부사장은 1975년생으로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물리학과를 졸업한 후 2003년 SK텔레콤에 입사했다. 2016년 임원에 오른 지 5년 만에 사장으로 승진했다.

SK그룹 주요 계열사에서 한꺼번에 두 명의 신임 사장이 나온 것은 이례적이다. 이로써 SK하이닉스는 박정호 대표이사 부회장, 이석희 대표이사 사장 및 곽 사장, 노 사장, 진교원 사장, 김동섭 사장 등 총 5명의 사장단 체제로 재정비됐다. 그만큼 글로벌 반도체 시장 확대와 함께 국내 조직 다지기에도 힘을 실었다는 의미다.

재계 관계자는 “부회장 등 최고경영진은 글로벌 사업 행보로 저변을 넓히는 데 집중하고, 사장단은 실질 경영을 뒷받침하는 투톱 체제로 나아간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