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AMRO “가계부채, 韓경제 위험요인…대출연장 단계적 폐지해야”

입력 2021-08-23 16:22업데이트 2021-08-23 16: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은 11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시중은행 대출창구의 모습. 2021.8.11 /뉴스1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한국 중국 일본이 설립한 ‘거시경제조사기구(AMRO)’가 강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한국 경제의 위험 요인으로 급증한 가계부채와 불확실한 고용 전망을 꼽았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출 만기 연장 등의 조치에 대한 단계적 폐지도 권고했다.

2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AMRO는 이날 2021년 한국의 연례협의 보고서를 통해 “(한국은) 수출과 국내 투자의 견고한 회복세에 힘입어 2021년 3.9%, 2022년에 3.0%의 경제성장률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하며 이 같이 지적했다. 이 성장률 전망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분석한 3.8%보다 높고 정부(4.2%), 한국은행(4.0%)보다는 낮다.

AMRO는 올해 1분기(1~3월) 화상으로 진행한 한국과의 연례협의와 올 7월 5일까지의 데이터를 기초로 보고서를 작성했다. 여기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여파는 다 반영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AMRO는 “올해 한국 경제는 강한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전자기기, 자동차 및 여타 제조업 상품에 대한 견고한 수요에 힘입어 강력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다만 급증한 가계부채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꼽았다. AMRO는 “높은 가계부채와 불확실한 고용 전망은 민간 소비를 위축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AMRO는 급증한 가계부채의 연착륙을 주문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추진한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정책의 단계적 폐지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AMRO는 “당국은 금융 기관 여신 건전성 및 대출 기준을 면밀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