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물가… 시장 가기 무섭네요[퇴근길 한 컷]

김재명 기자 입력 2021-08-03 16:50수정 2021-08-03 16: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일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계란 한 판에 1만원이 넘는 가격표가 붙어있습니다.

같은 날 통계청은 7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했습니다. 지난달 농축수산물 가격은 1년 전보다 9.7% 상승했습니다. 특히 계란은 57.0% 급등했습니다. 월별 소비자물가는 2.6% 상승해 4개월 연속으로 2%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서민 생활과 직결되는 장바구니 물가에 총체적으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부는 상반기에만 2억 개가 넘는 계란을 수입했으나, 아직은 뚜렷한 가격 안정세가 보이지 않습니다. 이 밖에 사과(60.7%), 배(52.9%), 포도(14.1%) 등 과일과 돼지고기(9.9%), 국산 쇠고기(7.7%), 닭고기(7.5%) 등 고기류, 마늘(45.9%), 고춧가루(34.4%), 미나리(11.7%) 등 채소류도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