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LH특수본, 52명 검찰 송치…244억원 몰수·추징”

뉴시스 입력 2021-04-19 09:58수정 2021-04-19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경 협력 필수…하나의 팀으로 최선 다해달라"
"수요일에 투기 근절 및 LH개혁방안 점검 예정"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1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수사와 관련해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지금까지 198건 868명을 내사 또는 수사하여 혐의가 인정되는 52명을 송치하였고 6명은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투기수익을 신속하게 특정하여 약 244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몰수·추징 보전조치했다”고 했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부동산 투기의혹 수사협력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여러 번 강조했고, 또 정부 업무가 대부분 그렇지만, 빠른 시일 내 제대로 된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역시 부처 간의 협업, 그리고 이번의 경우 검경 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부동산 부패를 척결한다는 소명의식을 바탕으로 모두 함께 하나의 팀으로 최선을 다해 주시기를 거듭 당부드린다”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또 “국민들께서는 좀 더 빠른 수사의 진척과 부동산 투기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원하고 계시는 만큼 더욱 박차를 가할 필요가 있다”며 “향후 최대한 수사속도를 높여 단 한 줌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하고 그리고 철저하게 수사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 및 검찰은 수사상황에 대해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국민들께 수시로 그리고 소상히 설명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홍 직무대행은 “오늘 수사협력회의는 총리 직무대행으로서 그간의 부동산 투기의혹 수사 추진상황을 점검·협의하고 보다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당부 드리기 위해 마련했다”며 “나머지 투기 근절 및 재발방지대책과 LH 개혁방안에 대해서는 수요일 개최 예정인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통해 점검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