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관 “우주 지름길 찾겠다”… 한화 ‘스페이스 허브’ 이끈다

김현수 기자 입력 2021-03-07 15:29수정 2021-03-07 1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한화그룹의 우주 산업을 진두지휘한다.

7일 한화는 계열사에 흩어져 있는 우주 사업을 총괄할 ‘스페이스 허브’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등기 임원으로 내정된 김 사장이 스페이스 허브의 팀장을 맡아 우주 사업을 이끌게 된다.

김 사장은 “세계적인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전문성과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봤다. 엔지니어들과 함께 우주로 가는 지름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는 해야 하는 게 우주 산업이다.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자세로 개발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스페이스 허브의 중심은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엔지니어들이 된다. 이어 한화시스템의 통신, 영상장비 전문 인력과 ㈜한화의 무기체계 분야별 전문 인력, 최근 한화가 지분투자를 단행한 위성 기업 쎄트렉아이 측도 참여할 전망이다. 이어 발사체, 위성 등 제작 분야와 통신, 지구 관측, 에너지 등 서비스 분야로 나눠 연구·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한화 측은 그룹 계열사별로 추진하던 우주 관련 사업을 한 데 모으면 보다 큰 그림을 그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발사체에 쎄트렉아이의 위성을 싣고, 한화시스템의 통신체계를 탑재시키는 등 체계적인 개발이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계열사 간 기술 협업도 가능해진다. 한화시스템과 쎄트렉아이의 통신체계 기술과 소형위성 설계 기술을 더해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선점하고 있는 위성 통신 분야 진출도 검토할 수 있다. 또 미국에서 태양광 모듈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는 한화솔루션의 태양광 기술 등을 우주 사업과 연계하는 방안도 연구할 예정이다.

한화 측은 “스페이스 허브는 각 회사의 윗 단에 있는 조직이 아닌 현장감 넘치는 우주 부문의 종합상황실”이라며 “주요 기술 분야 인재도 적극적으로 영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스페이스X, 블루오리진 등 글로벌 기업들은 민간 우주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향후 우주 산업 시장 규모가 민간기업 주도하에 2040년 약 1조1000억 달러(약 122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