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수산-축산코너 오더메이드 매장 일대일 고객 맞춤형 서비스 강화

김하경 기자 입력 2021-01-29 03:00수정 2021-01-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시 뛰는 2021
이마트는 식료품 강화를 통해 오프라인 경쟁력 제고에 나서고 있다. 신선식품을 중심으로 고객 지향적인 상품과 가격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수산코너는 생동감을 강조한 매장으로 재편했다. 이동형 활 수족관을 도입해 제철에 맞는 활 수산물을 판매하고 손질을 완료한 팩상품 중심으로 운영하던 방식 외에도 ‘오더메이드 매장’을 늘려나가고 있다.

오더메이드 매장에서는 고객이 직접 원하는 수산물을 고르고 요리 용도에 맞춰 찜, 탕·찌개, 조림, 구이용으로 손질해준다. 별도 소금 간도 요청할 수 있다.

축산코너도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했다. 스테이크용 소고기를 고객이 원하는 두께로 썰어주는 서비스를 시작으로 육류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정육 전체로 확대해나간 것. 고객이 직접 고기의 중량과 부위 등을 선택할 수 있는 1대1 대면 서비스도 하나의 큰 특징이다. 고객이 스테이크 외에도 한우와 수입육, 돈육 등 진열된 덩어리 원육을 선택하면 현장에서 손질해준다.

주요기사
과일코너는 신품종 과일을 도입해 고객에게 넓은 선택권을 준다. 감귤류를 밀어내고 겨울의 대표 과일로 도약한 딸기는 과거 ‘설향’이라는 대표 품종을 중심으로 운영돼왔지만 최근 품목 가짓수를 6∼7종으로 확대했다.

상품명과 가격, 원산지 이외에 상품에 대한 설명과 고객이 참고할 만한 콘텐츠를 담은 점내 판촉물(In Store Promotion·ISP)도 과일코너에 도입됐다. ISP는 그날 판매되는 주요 제철과일의 당도를 측정하고 표기해 고객에게 알려준다. 생소한 과일이나 채소를 손질하는 방법이나 보관하는 방법도 설명한다.

이마트는 모니터 스크린을 활용한 콘텐츠 활용도 강화하고 있다. 상품 진열 공간에 스크린을 설치해 식재료를 활용한 레시피 영상이나 손질법과 세척법을 보여주는 영상을 송출함으로써 고객의 주목도를 높이고 쇼핑 재미를 높이기도 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신선식품의 경쟁력은 대형마트의 핵심 경쟁력 중 하나”라며 “재밌게 쇼핑할 수 있도록 매장을 조성하고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도입해 고객 지향적인 상품과 가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다시 뛰는 2021#경제#기업#이마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