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전지 소재로 철강 한계 뛰어넘자” 최정우의 도전정신

퉁샹=배석준 기자 입력 2020-03-04 03:00수정 2020-03-04 03: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 나은 100년을 준비합니다/다음 100년 키우는 재계 뉴 리더]
<7> 미래 50년 도약 꿈꾸는 ‘뉴 포스코’
포스코가 중국 저장성 퉁샹시에 화유코발트와 합작해 세운 절강포화(ZPHE)의 전경. 포스코 제공
지난해 12월 18일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에서 1시간 정도 차로 달려 도착한 저장성 퉁샹시 절강포화(ZPHE)는 포스코의 첫 해외 양극재 공장이다. 양극재는 2차전지의 주요 소재로 포스코가 미래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는 소재 산업의 핵심 축이다. 포스코는 세계 최대 코발트 생산업체인 중국의 화유코발트와 이곳에 연간 생산량 5000t 규모의 합작법인을 세웠다. 절강포화는 글로벌 2차전지 소재 시장에 진출한 지 불과 수개월 만에 글로벌 배터리 회사에 납품을 앞두고 있다. 올 상반기(1∼6월) 최종 납품을 위해 마지막 인증 절차가 진행 중이다.

○ “2차전지 소재 부문 글로벌 플레이어로 도약”

철을 만들어 국가에 보답한다는 ‘제철보국’의 창업이념 아래 핵심 사업인 철강사업의 내실을 충실히 다져온 포스코는 2018년 1월 이사회에서 미래 신성장 사업 확대와 2차전지 시장 주도권 확보로 철강업의 한계를 뛰어넘는다는 전략을 세웠다.

절강포화의 경우 약 20만 m²(약 6만 평) 규모로 조성돼 그 절반에 해당하는 10만 m² 부지에 공장이 들어서 있다. 양극재 공장과 인접한 단지에는 코발트, 니켈, 망간 등을 이용해 양극재의 소재가 되는 전구체를 만드는 공장이 함께 자리 잡고 있다. 화유코발트가 이곳에서 전구체를 생산하면 바로 옆 공장으로 옮겨져 포스코가 양극재로 재생산한다. 절강포화의 핵심인 양극재가 만들어지는 최적의 물류 흐름을 갖춘 것이다.

최종 생산품인 양극재는 전구체와 리튬을 투입하는 공정, 혼합기에 섞는 공정, 수십 시간 동안 굽는 과정인 소성 공정 등이 순차로 진행돼 만들어진다. 여원구 절강포화신에너지재료유한공사 법인장은 “철강기업 포스코가 새로운 도전에 나서고 있다”며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2차전지 부문에서 포스코가 글로벌 플레이어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직원들이 양극재 생산공정을 확인하는 모습. 포스코 제공
포스코그룹은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2차전지의 핵심 소재인 양·음극재 사업 비중을 키워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매출 17조 원 규모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최근 전기차 시장이 커지면서 2차전지 관련 소재 수요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2차전지는 재사용이 불가능한 1차전지와 달리 방전 후에도 다시 충전해 반복 사용이 가능한 배터리다. 양극재와 음극재, 전해질, 분리막으로 구성돼 양극재와 음극재 사이의 전해질을 통해 리튬 이온이 이동하는 전기적 흐름에 의해 전기가 발생한다. 양극재는 배터리의 양극을 만드는 소재이고 음극재는 양극에서 나온 리튬을 저장했다가 방출하면서 전기를 발생시키는 역할을 한다.

○ 변신 이끄는 최정우 회장


글로벌 철강업체인 포스코의 변신 뒤에는 2차전지 소재를 새로운 핵심 사업으로 성장시키려는 최정우 회장의 강한 의지가 있었다. 최 회장은 2018년 7월 취임 기자회견에서 “신성장 사업은 우선 에너지 소재 분야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에너지 저장 소재에 들어가는 양극재와 음극재 그리고 전 단계인 원료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도 했다. 최 회장은 취임 직후 음극재와 양극재 사업을 각각 담당하고 있던 포스코켐텍과 포스코ESM을 합병하고 사명을 포스코케미칼로 변경했다. 또 2차전지 수요 증가에 대비해 포스코케미칼의 음극재 2공장 증설에 착수하고, 2차전지 소재 연구센터를 만들어 차세대 소재 분야에 선행 연구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 포스코에 신성장 부문을 설치하고 그 산하에 벤처 육성 및 지역 경제 활성화와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한 산학연협력실을 신설했다. 포스코는 대학과 연구소를 연계한 고유의 산학연 협력시스템을 기반으로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전략을 실행 중이다. 아울러 급변하는 사업 환경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포스코 벤처플랫폼을 구축했다.

벤처플랫폼은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들이 연구, 투자 유치 및 기술교류 등을 유기적으로 할 수 있는 벤처밸리를 만들고 국내외 유망 기술벤처기업 등에 투자하는 벤처펀드를 조성하는 것이다. 2024년까지 벤처밸리에 2000억 원, 벤처펀드에 8000억 원 총 1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 사회와 함께하는 기업으로


최 회장은 새로운 경영이념으로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내세우고 있다. 미래 50년의 성장 에너지를 ‘기업시민’으로 정한 것이다. 기업의 경영활동이 사회를 기반으로 이뤄지며 사회와 조화를 통해 성장하고 영속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포스코는 이 같은 의지를 담은 ‘기업시민헌장’을 선포하고 기업시민실도 신설했다. 헌장의 실천 원칙에는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 강건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등의 큰 주제들과 이에 따른 세부 실천방안도 담겼다. 실제로 협력업체와 동반 성장하기 위해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및 스마트화 역량강화 컨설팅’ 사업을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벌이고 있다. 최 회장은 “의사결정과 일하는 방식에서 기업시민헌장을 준거로 공생의 가치를 창출하면서 기업가치를 높여 나가자”고 당부했다.

퉁샹=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포스코#제철보국#절강포화#최정우 회장#2차전지#포스코 벤처플랫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