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200일이상 해외로 현장 누비며 사업 점검

강승현 기자 입력 2020-03-02 03:00수정 2020-03-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 나은 100년을 준비합니다/다음 100년 키우는 재계 뉴 리더]
외국 정재계 리더와 인맥도 탄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새 사업과 시장 개척을 위해 해외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해외 출장이 잦을 수밖에 없다. 계열사가 80곳이 넘는 그룹 총수로서 국내에서 있을 때에도 유통 점포를 찾을 정도로 현장 경영이 체질화돼 있다 보니 해외 현장 방문도 그만큼 잦을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 회장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일본 등 아시아 지역은 물론 캐나다, 미국 등 1년에 200일 이상을 해외에 체류하며 현장을 점검한다.

해외에 가면 해당 국가 정·재계 인사들을 만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 지난해 5월 백악관을 찾은 신 회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향후 사업 추진에 대한 협력을 당부했다. 국내 대기업 총수가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것은 그가 처음이었다.

신흥 시장인 동남아 지역 인맥 확대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신 회장은 2016년 방한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만나 현지 투자 강화 방안을 논의한 데 이어 2018년 인도네시아에서 위도도 대통령을 다시 만났다. 신 회장은 2014년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친목 도모 및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출범한 ‘한-인니 동반자 협의회’의 초대 경제계 의장을 맡기도 했다.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도 친분이 깊다. 호텔 사업 등 다방면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러시아에서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2015년 우호 훈장을 받았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신동빈 회장은 주요 사업 현장 방문은 물론 현지 정·재계 인사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투자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데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며 “실제 많은 사업들이 최고경영자(CEO)의 현장 경영 노력으로 성사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롯데그룹#신동빈 회장#시장 개척#해외 시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