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환능력 대비 가계빚’ 환란후 최고수준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09-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채규모, 저축가능액의 7.2배… 저소득층-저축銀 부실 우려 커져
가계부채가 750조 원을 넘어서면서 빚을 갚을 수 있는 능력에 비해 가계가 진 빚의 규모가 외환위기 이후 최고 수준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인상이 본격화되면 저소득층의 이자 부담이 크게 늘어나면서 금융회사 가운데 저축은행이 부실화될 소지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신용평가회사인 한신정평가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가계순상환여력 대비 가계부채 배수’는 7.2로 집계됐다. 이는 가계소득에서 생활비, 교육비, 세금을 지출하고 남은 저축 가능 금액보다 가계부채의 규모가 7.2배 많다는 것으로, 산술적으로 7년 넘게 저축해야 현재의 빚을 모두 청산할 수 있다는 뜻이다.

2005년까지 6.4배를 유지하던 이 수치는 2007, 2008년 6.7배로 뛰었다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크게 늘어 지난해부터 계속 7배를 웃돌고 있다. 금융위기 이후 가계소득의 증가 추세는 둔화된 반면 가계부채는 꾸준히 늘고 있는 탓이다. 6월 말 현재 국내 가계부채 규모는 총 754조9000억 원으로 2008년 말보다 66조6000억 원(9.7%) 늘었다.

특히 전체 가구를 소득별로 5개 계층으로 나눴을 때 하위층에 해당하는 2분위와 3분위 가구의 이자부담률(가계순상환여력에서 이자비용이 차지하는 비율)이 크게 늘면서 금리 인상이 본격화될 경우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하는 저소득층이 크게 늘 것으로 전망됐다.

주요기사
또 이자비용이 20% 증가하면 저축은행은 대출해준 전체 가계부채 가운데 9.3%(6385억 원), 캐피털사 등 여신금융회사는 3.5%(3690억 원)가 부실화될 것으로 추산됐다. 시중은행은 1.2%(3조9602억 원), 보험사는 2.5%(1조3101억 원)로 추정된다.

이혁준 한신정평가 책임연구원은 “저축은행과 여신금융회사의 부실화될 부채 금액은 은행 보험사보다 적지만 전체 가계대출에서 부실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고 이들 회사에서 돈을 빌린 사람들의 신용등급과 가계소득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금융회사의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더 높다”고 지적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