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50억원규모 탄소배출권 확보

입력 2009-07-06 02:57수정 2009-09-22 01: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화학은 그동안 추진하던 나주공장 증기보일러 연료전환 청정개발체제(CDM) 사업이 유엔에 등록돼 50억 원 규모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국내 업체가 사용 연료를 교체해 CDM 사업에 등록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LG화학은 2007년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나주공장 증기보일러에 사용되는 연료를 벙커C유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바꿔 ‘청정연료사업’ 국가공인을 받았으며 그동안 유엔 등록을 추진해 왔다. 유엔의 CDM 사업에 등록하면 해당 사업장에서 저감시킨 탄소배출권만큼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게 된다.

LG화학이 나주공장 연료 전환으로 확보한 탄소배출권은 10년간 20만 CER(유엔이 인증한 온실가스배출권)로 현 시세로는 50억 원 수준이다. 김반석 LG화학 부회장은 “이번 사례는 지역사회 대기환경을 개선하는 녹색 사업이 탄소배출권 확보로 추가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음을 보여 준다”며 “앞으로도 탄소배출권 사업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