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부실채권 인수전담회사 8월 출범

입력 2003-06-26 18:15수정 2009-10-08 2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용카드사 등의 부실채권 인수를 전담하게 될 특수목적회사(SPC)가 8월에 출범할 전망이다. 특수목적회사가 설립되면 카드사 등의 부실채권 처리와 연체율 관리가 한결 수월해진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부실채권을 인수할 전담회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LG투자증권이 8개 전업카드사를 상대로 특수목적회사 참가를 위한 신청을 받은 결과 6개사가 신청했다. 참가를 신청한 카드사는 국민, LG, 삼성, 외환, 현대, 신한카드다.

LG투자증권은 “6개 카드사 이외에 2개 은행도 예비 신청을 했다”며 “8월께 특수목적회사를 설립해 카드사를 비롯한 금융회사의 부실채권을 기초로 자산유동화증권(ABS)을 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금감원은 “특수목적회사가 부실채권을 기초로 발행한 자산유동화증권을 기관투자가에 팔면 카드사는 연체율 관리와 자금 조달에서 편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원기자 davis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