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아이유 “‘브로커’ 엄마 역할 도전해보고 싶을때 온 작품”

입력 2022-05-27 21:48업데이트 2022-05-27 21: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이지은(활동명 아이유)이 27일 (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에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포토콜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7/뉴스1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엄마 역할을 꼭 해보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아이유는 27일 오전 11시45분(한국시각 오후 6시45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브로커’는 작품 제안 받기 전부터 희한하게 엄마 역할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꼭 해보고 싶다 생각할 때쯤 대본 제안을 받았고 마침 그런 작품이 와서 정말 잘 해내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고 털어놨다. 이어 “단순히 어떤 아이의 엄마라기 보다 소영이가 갖고 있는 전사가 우울한 일도 많고 엄마로서 다채로운 설정이 있더라”며 “모성이 있지만 없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어느 순간에는 아이를 사랑하는 눈빛이 드러나기도 한다, 감독님의 연출에 따라 드러나기도 했다가 드러나지 않기도 했다가 그게 연기하기 힘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칸 영화제에서 ‘어느 가족’(2018)으로 최고 영예에 해당되는 황금종려상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로는 심사위원상을 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번째 한국 영화 연출작으로, 올해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으며 26일 칸 영화제의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했다.

(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