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TBS ‘교육방송 전환’ 발언에 내부 발끈…“언론탄압 즉각 중단하라”

입력 2022-05-17 14:07업데이트 2022-05-17 14: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5.17/ 국회사진취재단
TBS 교통방송 구성원들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TBS 교육방송 전환’ 발언에 대해 “언론 탄압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소속인 오 시장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연일 TBS 개편 관련 발언을 내놓고 있다.

오 시장은 지난 13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교통방송의 기능이 거의 사라졌다”며 TBS를 교육방송 형태로 개편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1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선 “시의회가 새로 구성되면 본격적으로 논의할 생각”이라며 앞선 발언을 구체화했다.

오 시장이 연임에 성공하고 국민의힘이 서울시의회 의석 과반 이상을 차지하면 TBS엔 대대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TBS 내부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들끓는다.

17일 TBS 기자협회와 PD협회·아나운서협회·기술인협회·한국방송촬영인협회 TBS지부는 공동성명을 내고 “언론은 권력의 소유물이 될 수 없다”며 오 시장의 ‘교육방송 전환’ 발언을 비판했다.

이들 협회는 “공영방송은 권력의 입맛에 맞추는 것이 아닌 시민을 위한 것이어야 하며, 평가 또한 시민에게 받아야 한다”며 “군사독재 정권을 방불케 하는 공영방송 장악과 언론 탄압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날 TBS 노동조합·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도 성명을 통해 “TBS를 정치적인 잣대로 재단하고 판단해 예산을 삭감하고, 방송 프로그램의 편향성을 빌미로 겁박하는 것은 권력의 오만”이라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국정감사 등에서 TBS 간판 시사 프로그램인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정치 편향성을 문제 삼은 바 있다.

한편, 오 시장은 17일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노조에서 방송 탄압이라고 얘기하는데 교양 프로그램을 없앤다고 한 적이 없다”며 “교육방송으로 바뀌어도 교양방송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