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직장인 10명 중 8명 “연말, 남은 연차로 여행”

입력 2021-11-19 14:12업데이트 2021-11-19 14: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올 겨울 여행에 남은 연차를 집중하겠다는 직장인들이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종합 숙박·액티비티 플랫폼 ‘여기어때’는 19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연차가 남아있는 직장인 중 86.1%는 남은 연차로 ‘1박 이상의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답했다. 올해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직장인 84.2%는 연차가 남아 있다고 답했으며, 남은 연차는 평균 6.45일로 조사됐다. 연말 여행은 평균 2.9일 떠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차가 남은 이유는 ‘연말에 사용하기 위해서’가 46.8%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과다한 업무로 인해서’ 26.0%, ‘코로나19 방역 상황으로 인해 불가피 연기’ 24.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말 여행 일정은 크리스마스 전후로 집중됐다. 크리스마스가 포함된 ‘12월 4주차’에 여행을 계획 중인 응답자가 30.6%로 가장 많았으며, ‘12월 5주차’ 26.2%, ‘12월 3주차’ 24.5%가 뒤를 이었다.

연말 여행에서 하고 싶은 활동은 ‘호캉스’가 53.3%를 차지했다. 호캉스 이외에도 ‘지역 명소 방문’ 39.3%, ‘겨울 바다 여행’ 36.9% 등의 순으로 답했다.

연말에 떠나고 싶은 여행지는 ‘강릉·속초’가 31.3%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제주·서귀포’ 29.7%가 뒤를 이었다.

직장인 이외에도 대학생·프리랜서·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연말 계획을 조사한 결과 대학생 83.6%, 프리랜서·자영업자·기타 응답자 77.1%가 연말 계획으로 ‘1박 이상 여행’을 선택했다.

반면 여행을 가지 않겠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연말 성수기 인파 부담’ 36.1%, ‘휴가 사용 어려움’ 33.4%, ‘여행 경비 부담’ 29.6% 등의 이유를 들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이달 9~16일 모바일 리서치 플랫폼 오픈서베이를 활용해 여기어때 앱 사용자 1393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