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종용’ 논란 김선호 “그분께 상처줘, 진심 사과”…‘1박 2일’ 하차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0 12:22수정 2021-10-20 1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 씨(35)가 출연 중인 KBS2 예능 ‘1박 2일’ 측이 김 씨의 하차를 최종 결정했다.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 제작진은 20일 입장문을 통해 “제작진은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 씨의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다”며 “이미 촬영된 방송 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 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달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대세 배우 K’가 결혼을 조건으로 임신 중절을 요구했다는 내용의 폭로 글이 올라왔다.

폭로 글에서 ‘대세 배우 K’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은 수술을 마치자 ‘대세 배우 K’가 만남을 줄이다가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후 ‘대세 배우 K’는 김 씨라는 주장이 나왔다. 김 씨의 소속사 측은 답변을 미루다가 20일 “김 씨의 개인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이번 일로 인해 실망과 피해를 드린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 씨는 소속사를 통해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 분에게 상처를 주었다”며 여자친구의 존재 등을 인정했다.

김 씨는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 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 씨는 그러면서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며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 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했다.
1박 2일 측 입장
KBS2 '1박 2일 시즌4' 제작진입니다.

제작진은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씨의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촬영된 방송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최선을 다해 좋은 방송 만드는 1박2일팀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