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상상마당 부산서 ‘해양 생태계 보호’ 전시회 개최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0 13:48수정 2021-09-10 13: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G가 오는 18일까지 KT&G 상상마당 부산에서 해양 생태계 보호를 주제로 ‘바다의 미래를 그리다’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해양 생태계 파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시민단체인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이 주관하고, KT&G와 해양환경공단이 후원한다.

상상마당 부산 4~5층 갤러리엔 총 10명의 작가가 출품한 회화·조각·영상·설치미술 등 총 30점의 작품이 전시돼 있다. 해양 쓰레기로 인해 발생하는 생태계 오염과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생물들의 이야기가 담긴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 관람객들이 전문가의 지도를 받아서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해양환경 체험 교육, 아트 체험 등도 진행된다. 스쿠버 다이버들이 수중 정화 활동 중에 촬영한 바다 속 생태계와 해양 쓰레기 실태를 담은 영상과 사진 59점도 함께 전시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KT&G가 추진하고 있는 해양 생태계 보호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KT&G는 지난 5월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 해양환경공단과 함께 해양 생태계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해양 쓰레기 투기로 인한 생태계 피해 현황을 조사하고, 부산·경남지역의 해변 쓰레기 수거활동과 수중 정화활동을 총 12차례에 걸쳐 진행한 바 있다.

주요기사
심영아 KT&G 사회공헌실장은 “해양 보호와 생태계 복원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해양 정화활동을 지속하고, 친환경 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