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논란에 입 연 주호민 “시민 독재시대, 이러면 안돼”

뉴시스 입력 2020-09-18 14:33수정 2020-09-18 1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웹툰 작가 주호민이 최근 불거진 기안84의 여성 혐오 논란과 관련해 시민들의 웹툰 검열이 지나치다고 비판했다.

주호민은 18일 트위치 방송에서 이른바 ‘웹툰 검열’에 대한 누리꾼의 질문을 받았다. 기안84의 작품 ‘복학왕’ 일부 내용이 여성 혐오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은 이후 웹툰 내용에 대한 검열이 심해지고 있다는 물음이다.

그는 이에 대해 “웹툰 검열이 진짜 심해졌는데 검열을 과거에 국가에서 했다면 지금은 시민과 독자가 한다”며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렸다. 진짜 이러면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전쟁 피해나 선천적인 장애 등을 희화화해서는 안 된다”면서도 최근의 흐름은 우려스러운 점이 많다는 뜻을 나타냈다.

주요기사
주호민은 “이런 일이 가능한 이유는 ‘자신이 도덕적으로 우월하다’는 생각 때문인데, 사실을 그렇지 않다”며 “그런 생각을 더 넓히려고 할 때 그 생각과 (충돌하는) 사람이나 작품을 만나면 그것을 미개하다고 규정하고 계몽하려 한다. 그러면 확장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현상은 더 심해질 것이고, 시민이 시민을 검열하기 때문에 무언가를 할 수가 없다. 힘겨운 시기에 만화를 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만약 사과를 해도 진정성이 없다고 한다. 그냥 죽이는 것이다. 재밌으니까 더 패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호민의 발언은 기안84 작품 내용에 대한 논란 등으로 표현의 자유가 위축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기안84는 지난달 네이버에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 일부 내용에 여성 혐오 소지가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