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인천교구장, 사제 성추행 사건 23년 만에 사과

뉴시스 입력 2020-05-22 12:40수정 2020-05-22 12: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 가톨릭대 전 총장 지낸 사제 최씨 부적절 행위" 인정
"당시 교구 안이한 대처...교구장으로서 잘못 깊이 통감"
최씨 성추행 사건 '그 알' 방송으로 드러나...해당 신부 면직
천주교 인천교구장 정신철 주교가, 인천 가톨릭대 전 총장을 지낸 사제 최씨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23년 만에 공식 사과했다.

정 주교는 22일 인천교구 홈페이지에 “최근 천주교 인천교구와 관련된 모 방송사의 프로그램 내용으로 실망하고 상처받고 우려하고 계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23년 전 인천 가톨릭대학교 개교 당시 사제 양성을 담당했던 한 사제의 부적절한 행위와 당시 교구의 안이한 대처와 부족했던 윤리의식에 대해 교구장인 저는 그 잘못을 깊이 통감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정 주교는 “한 사제로 인하여 평생 잊지 못할 일을 당한 피해자들과 가족들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며 “자신의 사명을 잊고 큰 잘못을 저질렀던 교회의 모습에 실망하신 교형자매 여러분께도 깊이 사과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주요기사

프란치스코 교황은 취임 후 사제 성범죄에 대해 단호한 태도를 보여 왔다. 교황은 범죄의 정도에 따라 형사적 처벌도 고려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 주교는 “교황께서 사제 성범죄에 관련한 사건에 대해 정상적으로 대처하지 못하는 교회 당국자도 같은 징계를 받도록 하셨다”며 “앞으로 인천교구는 사제의 성 인식과 성 문제, 교구 내 성차별의 원인 규명과 교회 새신을 위한 제도,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쇄신안은 추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정 주교에 따르면 현재 인천교구는 사제 양성과정 중에 성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사제 연수와 피정, 심리상담 등을 통해 관련 교육을 지속해서 해 왔다. 또 2018년부터 교구 단위로 성폭력 피해 접수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앞서 16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깊은 침묵-사제들의 죽음 그리고 한 사람’이란 주제로 최씨의 성추행 사건을 방송했다.

방송에서 전직 수녀와 신부들은 1996~1998년 인천 가톨릭대학 총장으로 재직했던 신부 최씨가 당시 신학생들을 대상으로 키스하거나 엉덩이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증언했다.

당시 해당 학교에 재학했던 한 신부는 “최 총장 신부가 자주 자기 방으로 부르고 학교 밖으로 일 보러 나갈 때 비서처럼 데리고 나가서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최씨는 성추행 문제로 인천교구를 떠난 뒤에도 수원교구 관할지에서 박물관과 수도회를 운영하며 사제로 지내 왔다.

인천교구는 ‘그것이 알고 싶다’의 방송이 확정된 지난 5월 8일 해당 신부를 면직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