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58기 국수전… 승부수 168

윤양섭 전문기자 입력 2015-01-05 03:00수정 2015-01-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박민규 3단 ● 박정환 9단
본선 4강전 8보(163∼185)
흑이 163을 선수하고 165로 쌍립으로 둔 게 재미있다. 실전적인 수로 중앙의 허점을 보완했다. 흑으로서는 이 정도면 이긴다고 보고 있다. 백도 이를 느끼고 있다. 166, 168로 최대한 버텼다. 승부수. 박민규 3단은 그냥 질 수는 없다며 끝까지 상대를 물고 늘어지고 있다. 신예의 패기가 느껴진다. 박민규는 신예 가운데에서도 돋보인다. 올해 45승 19패로 다승 부문 14위이고, 승률이 70%나 된다.

박정환 9단도 물러서지 않고 169로 끊어 패를 결행했다. 백으로선 178은 하고 싶지 않은 교환. 하지만 이 수를 두지 않고서는 패를 계속할 수가 없다. 184까지 흑을 최대한 괴롭히는 백.

흑이 185로 물러선 것은 냉정한 판단. 참고 1도처럼 흑 1로 두고 흑 3으로 두어도 흑 5가 선수여서 흑 9까지 흑이 이기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참고 2도처럼 백 2를 먼저 끊으면 백 8까지 흑이 감당할 수 없는 큰 패가 생긴다. 이것은 순식간에 형세 역전. 백은 마지막까지 지뢰를 숨겨 놓고 있었던 것이다.

185로 두어 조심스럽게 두고 있는 박정환. 패가 마무리돼야 확실히 승자를 알 수 있는 형국. 174 184=166, 181=171

주요기사
해설=김승준 9단·글=윤양섭 전문기자

온라인기보, 대국실, 생중계는 동아바둑(badu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