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선거 거리두기’ 돌입한 靑…文대통령 “코로나 극복에만 전념” 지시
더보기

‘선거 거리두기’ 돌입한 靑…文대통령 “코로나 극복에만 전념” 지시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6 11:32수정 2020-03-26 1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20.3.25/뉴스1

4·15총선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청와대가 ‘선거와 거리두기’에 돌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오늘부터 총선후보 등록이 시작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정치권과의 가교 역할을 하는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 없도록 다른 업무 하지 말고, 코로나19 및 경제적 어려움 극복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선거 때까지 고위당정청 회의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라며 “그동안 정무수석실이 해온 일상 정당과 소통업무 하지 말고 민생 관련 업무만 챙기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문 대통령을 비롯해 청와대는 코로나19 대응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이는 문 대통령의 확고한 뜻이기도 하다”며 “청와대는 더 확실하게 선거와의 거리두기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또 문대통령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제안한 ‘40조원 국민채 발행’ 제안과 관련해선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