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창리 발사장서 10m트럭-크레인 추정물체 포착”
더보기

“동창리 발사장서 10m트럭-크레인 추정물체 포착”

신나리 기자 입력 2019-12-14 03:00수정 2019-1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8노스, 풍계리 이어 공개… 北 추가도발 위기감 커져
北매체 “美 해리스 대사, 일제총독처럼 南을 식민지로 봐”
11일 공개된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엔진 시험장 위성사진. 수직엔진 시험대 인근 연료·산화제 저장고 옆에 10m 길이의 트럭이 포착됐다. 북한이 7일 동창리 엔진 시험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힌 가운데 도발 재개 움직임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 출처 38노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10m 길이의 트럭과 크레인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포착했다고 12일(현지 시간) 밝혔다. 전날 풍계리 핵실험장에 이어 북한이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힌 동창리 발사장에서의 움직임까지 공개되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추가 도발에 따른 위기감이 올라가고 있다. 38노스는 11일 촬영된 새 상업위성사진을 토대로 동창리 수직엔진 시험대 인근 연료·산화제 저장고 옆에 길이 10m의 트럭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엔진 시험대 서쪽 관측시설에서도 차량 1대가 보였다고 전했다. 크레인으로 추정되는 물체도 인근에서 포착됐지만 해상도가 낮아 분명한 평가는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선전매체는 13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일제강점기 총독에 비유해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남조선 주재 미국대사라는 것은 남조선을 예속의 올가미에 얽어매 놓고 정치, 경제, 군사, 문화 등 모든 면에서 미국의 이익에 철저히 복종하도록 감시하고 통제하는 사실상의 현지 총독”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해리스 대사가 9월 23일 대사관저에서 여야 의원 9명을 초청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 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발언한 사실과 최근 국회 정보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을 만나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분담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을 문제 삼았다. 매체는 “해리스의 이번 발언은 남조선을 식민지로, 남조선 당국을 저들의 하수인으로밖에 보지 않는 미국의 오만무례한 태도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비극은 이러한 굴욕과 수모를 당하면서도 미국의 눈 밖에 나면 권력을 떼우게 될까봐 항변 한마디 못 하고 구차스럽게 놀아대고 있는 남조선 당국의 비굴한 자세”라고 한국에도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주요기사
#38노스#icbm#북한선전매체#해리 해리스#북미대화#北 미사일 발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