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강기정 고집하면 야당과 전쟁하겠다는 것”
더보기

“靑, 강기정 고집하면 야당과 전쟁하겠다는 것”

최고야 기자 입력 2019-11-06 03:00수정 2019-1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패트 논의 진전시킬수 없어”… 한국당 “정의용 국감위증 고발 검토” 여야 대치로 꼬여 있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매듭을 풀어야 할 강기정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이 패스트트랙의 변수가 되어 버렸다. 자유한국당이 1일 ‘운영위 버럭’ 사건을 이유로 강 수석의 해임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국회의 예산, 법안, 패스트트랙 협상 논의가 일시 중지됐기 때문이다.

5일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강 수석을 끝까지 고집한다면 야당과 대화가 아닌 전쟁을 하겠다는 의지 표명이라고 생각한다”며 강 수석의 경질과 청와대의 사과를 촉구했다. 앞서 강 수석은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발언 차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나 원내대표에게 “우기지 말라니. 똑바로 하라”며 고함을 쳐 논란이 됐다.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실무협상인 ‘3+3’(여야 3당 원내대표와 의원 1인이 참여하는 협의체)도 논의를 진전시킬 수 없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강 수석의 해임 없이는 내년 예산 협상을 할 수 없다고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전달했다. 이와 함께 나 원내대표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이동식발사대(TEL)로 발사하기 어렵다”고 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국감 발언에 대해서도 “국감 위증 가능성이 있어 고발을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주요기사
#패스트트랙#강기정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자유한국당#나경원 원내대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