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가족 74억 약정 사모펀드, 3년간 주소 4번-대표 3번 바뀌어
더보기

조국 가족 74억 약정 사모펀드, 3년간 주소 4번-대표 3번 바뀌어

황성호 기자 , 김동혁 기자 , 이건혁 기자 입력 2019-08-16 03:00수정 2019-08-19 15: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법조계 “민정수석때 투자 부적절”… 조국부인, 소득세 3건 뒤늦게 납부 전 재산보다도 많은 금액을 출자하기로 약정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에 대해 의문이 커지고 있다.

조 후보자가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 된 지 2개월 만인 2017년 7월 조 후보자 일가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에 74억 원가량을 투자하겠다고 약정했다. 코링크PE는 보험사 지점에서 일했던 A 씨가 2016년 설립한 신생 운용사(GP)다.

이 회사는 2016년 설립 후 지금까지 법인 본점 주소가 네 번이나 바뀌었다. 현재 등본상 주소지에는 해당 회사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이사도 세 차례 변경됐다.


업계에선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에 오른 지 두 달 정도 지난 시점에 수익성이 불투명한 펀드에 재산보다 더 많은 투자를 결정한 이유가 석연찮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 증권사 사모펀드 전문 PB는 “정말 가까운 지인이거나 아니면 확실한 투자 건수가 있어서 약정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법조계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 검사는 “민정수석 취임 후 이해충돌 가능성이 있다며 주식은 모두 팔아놓고 투자내역이 불투명한 사모펀드를 사들이는 건 비상식적”이라며 “원칙적으로 민정수석이나 법무부 장관이 해서는 안 되는 투자”라고 했다. 조 후보자 측은 “계약상 추가 납입 의무도 없고, 계약 당시에 추가 납입 계획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의 부인 정모 씨는 조 후보자가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안을 제출하기 사흘 전인 11일 종합소득세 2건에 총 589만 원을 납부했다. 정 씨는 2015년도 종합소득세 154만 원을 지난달 10일 지각 납부했다. 조 후보자는 1999년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를 경매를 통해 35%가량 낮은 가격에 낙찰받기도 했다. 1999년 1월 125m² 규모의 이 아파트를 2억5000만 원에 사들였는데, 감정가는 3억9000만 원이었다.

황성호 hsh0330@donga.com·김동혁·이건혁 기자
#조국#법무부#장관 후보자#사모펀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