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캄보디아 특급’ 피아비… 7개월 만에 우승트로피

입력 2023-02-09 03:00업데이트 2023-02-0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라운해태 챔피언십 결승전
김보미 꺾고 상금 1위 올라
“내달 월드챔피언십 우승 목표”
“네 번째 우승했어요” 스롱 피아비가 7일 여자프로당구(LPBA) 개인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LPBA 제공“네 번째 우승했어요” 스롱 피아비가 7일 여자프로당구(LPBA) 개인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LPBA 제공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33·블루원리조트)가 7개월 만에 우승하며 여자프로당구(LPBA) 통산 네 번째 정상에 올랐다.

피아비는 7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LPBA 개인투어 8차 대회 크라운해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김보미(25·NH농협카드)를 세트 스코어 4-3(4-11, 11-7, 11-10, 11-0, 2-11, 4-11, 9-3)으로 꺾고 우승했다. 피아비는 우승 상금 2000만 원을 받으며 시즌 상금 랭킹 1위(4940만 원)로 올라섰다.

피아비가 LPBA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건 지난해 6월 열린 이번 시즌 개인투어 1차 대회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결승전 이후 225일 만(7개월 10일)이다. 앞으로 1승을 추가하면 김가영(40·하나카드)과 임정숙(37·크라운해태)이 보유한 LPBA 최다승(5승)과 동률이 된다. 이번 시즌 첫 우승 뒤 6개 대회에서 주춤했던 피아비는 “시즌을 시작하며 많은 사람의 조언을 들었는데 정리가 되지 않아 독이 될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피아비는 이날 풀세트 접전 끝에 김보미를 제쳤다. LPBA 원년(2019∼2020시즌)부터 4년간 준결승에만 7번 올랐던 김보미는 처음 오른 결승전에서 끝까지 피아비를 압박했다. 피아비는 4세트까지 3-1로 앞서다 5, 6세트를 연달아 패하며 3-3 동점을 허용했다. 마지막 7세트에서 집중력을 회복한 피아비는 이닝당 평균 1점을 꾸준히 쌓아올려 우승을 차지했다.

피아비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그동안 힘들었던 모든 것이 눈 녹듯 풀렸다”며 “이제 3월 열리는 월드챔피언십만 남았다. 그동안의 부진을 털어냈으니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 월드챔피언십 때 남편을 초대해 우승 트로피를 함께 들어올리는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