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가계대출 줄었지만… ‘다중채무자’ 비중 역대 최고 22.4%

입력 2022-08-16 03:00업데이트 2022-08-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446만 추산… 작년말보다 0.3%P 증가
중-저소득층, 30대 이하 비중 늘어
금리 계속 오르면 신용위험 우려
올해 들어 대출 금리가 오르면서 가계대출이 감소하고 있지만 3곳 이상 금융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 비중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저축은행 이용자와 중·저소득층, 30대 이하 청년층에서 다중채무가 늘고 있다. 향후 금리가 계속 오를 경우 이자 부담이 급증한 취약계층의 신용 위험이 커질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15일 한국은행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된 패널 약 100만 명의 신용정보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올해 3월 말 기준 가계대출자 가운데 22.4%가 다중채무자였다. 지난해 말(22.1%)보다 0.3%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집계가 시작된 2012년 이후 최고다. 대출 잔액을 기준으로 한 다중채무 비중은 31.9%로 더 높다.

지난해 말 기준 전체 가계대출자 수는 1989만4000명이다. 다중채무자 비율을 감안하면 다중채무자 수는 약 445만6000명으로 추산된다.

한은의 가계신용 통계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가계대출 총액은 1752조7000억 원으로 지난해 말(1754조2000억 원)보다 1조5000억 원 감소했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가계대출 총액이 소폭 감소했음에도 다중채무자가 늘어난 건 팬데믹 장기화로 자영업자 등 자금난에 빠진 대출자들이 저축은행을 비롯한 2금융권 등에서도 돈을 빌렸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저축은행의 경우 3월 말 기준으로 대출자 수 기준 69.0%, 대출 잔액 기준 76.8%가 다중채무 상태였다.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각각 1.5%포인트, 0.9%포인트씩 다중채무 비중이 늘었다.

소득별로는 중소득자(소득 30∼70%)와 저소득자(하위 30%)의 다중채무 비중이 커졌다. 중소득자와 저소득자의 다중채무 비중은 각 25.0%, 9.4%로 지난해 말보다 각 0.2%포인트, 0.1%포인트 높아졌다. 반면 고소득자(상위 30%) 비중은 65.6%로 오히려 0.3%포인트 떨어졌다. 연령별로는 30대 이하 다중채무 비중이 0.6%포인트 늘며 전 연령대 중에 가장 많이 늘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