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이르면 여름 코로나 재유행… 하루 10만~20만명 확진”

입력 2022-05-26 03:00업데이트 2022-05-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 “자연면역 6월 이후 사라져”
인천국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입국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정부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유행할 경우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20만 명에 이를 것이란 예측을 내놨다. 최근 국내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명대까지 줄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5일 브리핑에서 “전문가 예측에 따르면 이르면 올해 여름 혹은 가을에 코로나19가 재유행할 것”이라며 “신규 확진자 규모는 10만∼20만 명 내외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이르면 6월부터 국내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이 시작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기존 ‘오미크론 변이’보다 전파 속도가 빠른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최근 국내에 유입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올 3월 국내에 오미크론 변이가 크게 유행했는데 이때 형성된 자연 면역이 6월 이후 사라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민들의 백신 접종 효과가 떨어지는 것도 이즈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만3956명으로 집계됐다. 1주 전(3만1342명)에 비해 23.6% 감소했다. 이날 사망자 수는 23명,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237명으로 이들 역시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