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안철수 “노동 포퓰리즘 막겠다” 타임오프制도 반대

입력 2022-01-25 03:00업데이트 2022-01-25 09: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노동이사제 이어 강성노조와 대립각
사흘째 PK 행보… 고향 표심 호소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4일 “공무원, 교원 노조의 타임오프제 법제화에 반대한다”고 밝히는 등 보수층의 지지세를 끌어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공무원·교원 노동조합 전임자에게 유급 근로시간을 면제해 주는 ‘타임오프제’에 찬성한 것과 관련해 “민노총 등 기득권 노조와 결탁한 노동 포퓰리즘을 반드시 막아 내겠다”고 밝혔다. 또 “법안이 통과될 경우, 제가 당선되면 관련 법의 재개정을 포함한 강력한 무효화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했다. 공무원·교원 노조 타임오프제는 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해 상임위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앞두고 있다.

안 후보는 연일 강성노조와 대립각을 세우는 공약을 내놓고 있다. 최근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미 국회를 통과한 ‘공공기관 노동이사제도’의 시행을 전면 보류할 것을 주장했다. 앞서 이, 윤 후보는 지난해 말 각각 한국노총을 찾아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도입과 타임오프제 법제화를 약속했다. 안 후보는 두 후보의 이 같은 메시지를 노동계 표를 의식한 ‘노동 포퓰리즘’으로 규정한 것이다.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는 “기득권 노조와의 싸움은 안 후보의 핵심 타깃인 청년세대와 50대 이상 보수층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것”이라고 했다.

22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부산·경남·울산(PK)을 방문 중인 안 후보는 “PK 출신 유일한 후보”를 강조하면서 고향 표심에 호소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울산과학기술원을 방문해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를 성공 모델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당 관계자는 “본격 야권 단일화 국면에서 우위를 점하려면 20%대 지지율 확보가 핵심과제”라며 “이를 위해 고향에서부터 지지세를 결집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