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130억 잔고’ 이지영 강사 “대학이 밥벌이하는 시대 지났다”

입력 2021-09-14 14:38업데이트 2021-09-14 14: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스타 강사 이지영 씨. 유튜브 갈무리
130억 원가량의 통장 잔고로 화제를 모았던 스타 강사 이지영 씨가 수능을 앞둔 수험생들에게 건넨 조언이 감동을 주고 있다.

이지영 강사는 지난 12일 ‘수능 붕괴 위기: 곧 대학 절반이 사라진다?’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통해 학업에 지친 수험생을 격려했다. 해당 영상은 수능을 약 100일 정도 앞둔 시점에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 씨는 영상에서 “서울대 나와도 백수 많다. 대학이 밥벌이해 주고 행복을 보장하는 시대는 지났다”면서 “너희는 자신이 원하는 걸 찾고 그 일에 몰두할 때, 금전적인 가치가 창출되는 시대에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학 이름으로 남들보다 조금 더 유리한 위치에 설 수는 있겠지만 20대에 ‘어느 대학 다녀?’에 대한 대답밖에 안 된다”면서 “30살 넘어가면 대학 어디 나왔는지 물어보는 사람도 없다. 그 사람이 지금 어느 위치인지를 본다”라고 했다.

아울러 이 씨는 “공부는 내가 행복해지려고 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100일간 어떻게 공부해서 시험을 보고 결과를 내는지에 따라 미래의 내게 ‘내가 그때도 했는데 지금이라고 못하겠어?’라는 자신감을 심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EBS, 이투스의 사회탐구 영역 1타 강사인 이 씨는 서울대 사범대학 출신으로, 지난해 말 130억 원가량의 통장 잔고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 씨는 지난해 유튜브로만 3000만 원 가까이 벌어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