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日, 과거사 해결 성의 보여야”… 日 “한국이 양보안 내야”

권오혁 기자 입력 2021-06-22 03:00수정 2021-06-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달만의 외교국장 회동서 견해차
‘대화 통해 해결’ 공감대는 이뤄
일본의 일방적인 취소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계기 한일 약식 정상회담이 불발된 이후 첫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가 21일 열렸다. 양측은 과거사 문제 해법에서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지만 대화를 통해 해결하자는 공감대는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국장급 협의는 4월 도쿄에서 같은 협의가 열린 지 2개월 만이다.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 해결에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와 기업이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는 모습을 보여야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후나코시 국장은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와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할 수 없다며 한국이 양보안을 가져와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다만 일본 측도 성의를 보이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국장은 “G7 약식 회담 불발에 대해 안타깝다”고 했고, 후나코시 국장은 “그럼에도 한일관계를 잘 관리하기 위해 시간을 두고 논의하자”고 말했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이 국장은 도쿄 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 등에 대해서도 “정부의 엄중한 인식과 우려”를 전달했다. 양국은 이날 오후 3시 반경 만나 만찬까지 4시간 반 동안 논의를 이어갔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한일#외교국장 회동#일방적인 취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