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디앤루니스’ 운영 서울문고 부도 처리

이호재 기자 입력 2021-06-17 03:00수정 2021-06-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프라인 서점 3위… 全지점 문닫아
온라인 서비스 중단 안내.(반디앤루니스 인터넷서점 홈페이지)
서점 반디앤루니스가 부도 처리돼 16일 문을 닫았다. 1988년 설립된 반디앤루니스는 교보문고와 영풍문고에 이어 오프라인 서점 매출 기준으로 3위다.

출판계에 따르면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는 15일까지 어음을 결제하지 못했다. 서울문고가 막지 못한 어음은 약 1억6000만 원으로 알려졌다. 반디앤루니스의 3개 오프라인 서점인 서울 신세계강남점, 롯데스타시티점, 목동점을 비롯해 온라인사업부의 운영이 16일 중단됐다. 김동국 서울문고 대표는 “(어음을 갚지 못해) 더 이상 운영을 못 한다고 판단했다”며 “사업을 정리할지, 소유권을 다른 이에게 넘길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한출판문화협회와 한국출판인회의는 17일 서울문고 측과 만나 대금을 받지 못한 출판사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반디앤루니스#서울문고#서울문고 부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