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SNS 또 논란…文 오스트리아 방문했는데 ‘독일’ 국기 올려

박효목기자 ·마드리드=공동취재단, 서동일기자 입력 2021-06-16 17:48수정 2021-06-16 1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을 마치고 스페인으로 향하기 위해 빈 국제공항에서 공군1호기로 향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6.16/뉴스1 (서울=뉴스1)
청와대가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소식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전하며 오스트리아 국기가 아니라 독일 국기를 잘못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청와대는 15일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문 대통령 부부가 판 데어 벨렌 대통령 부부와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을 방문했다”며 문 대통령의 오스트리아 방문 마지막 일정을 전하면서 한국 국기와 함께 독일 국기를 올렸다. 이후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뒤늦게 오스트리아 국기로 수정했다. 정부는 앞서 13일에는 정부가 문 대통령이 참여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단체 사진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사진을 잘라냈다가 외교 결례 논란이 일자 14일에야 수정했다.

오스트리아에 이어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서밋’에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함께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유럽과 아프리카, 중남미 시장의 교두보인 스페인과 아시아 시장의 교두보인 한국이 5G(5세대 이동통신),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함께 진출하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총 25개국에서 162억 불을 공동 수주했을 만큼 제3국 시장에 공동진출한 성과는 더욱 놀랍다”며 “각자 강점을 가진 분야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한다면 더 높이 도약할 것”이라고도 했다.

한-스페인 경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은 “(양국이) 기후변화를 대응할 수 있는 신기술과 신산업 협력을 늘려가야 한다”면서 “그린에너지, 정보통신기술(ICT), 배터리 등 각 분야에서 협력 기회를 늘릴 수 있게 첨단 기술 뿐 아니라 소재, 부품 등 공급망 연계 노력도 생겨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김희철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대표 등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산체스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스페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외국 정상 중 처음으로 문 대통령을 국빈으로 초청했다.

박효목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마드리드=공동취재단
서동일기자 d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