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소와 손녀[이은화의 미술시간]〈162〉

이은화 미술평론가 입력 2021-05-13 03:00수정 2021-05-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블로 피카소 ‘안락의자에 앉은 올가의 초상’, 1918년.
유명 예술가나 수집가의 죽음은 미술시장을 들썩이게 한다. 작품이 대거 시장에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1973년 파블로 피카소가 유언 없이 사망하자, 손녀 마리나는 1만 점이 넘는 작품을 포함해 유산의 5분의 1을 상속받았다. 그녀는 유작들을 냉정하게 처분하기 시작했는데, 2015년에는 대거 경매에 내놓았다. 비참했던 어린 시절을 잊기 위해서라고 말하면서. 대체 무슨 일이 있었기에 손녀는 할아버지의 유작들을 다 처분하고자 했던 걸까?

입체파 창시자 피카소는 수많은 뮤즈를 두었지만, 결혼은 딱 두 번 했다. 첫 부인은 러시아 발레리나 올가 호흘로바. 마리나의 할머니다. 피카소는 뮤즈가 바뀔 때마다 화풍도 바꾸곤 했는데, 화려한 외모의 올가는 입체파 양식을 버리고 고전주의로 돌아가게 만들었다. 결혼하던 해 그린 이 그림 속엔 검은 드레스의 올가가 부채를 들고 꽃무늬 장식 안락의자에 앉아 있다. 텅 빈 배경은 섬세하게 표현된 인물과 대조적이다. 분명 미완성이지만 피카소는 이것을 완성작이라 여기며 전시했다. 3년간 뜨거운 신혼을 보낸 후 올가는 파울로를 낳는다. 피카소 나이 마흔에 얻은 첫 아들이자 마리나의 아버지다. 하지만 얼마 후 피카소는 17세 소녀와 바람이 나 가족을 버렸다. 부자였지만 양육의 책임도 다하지 않았다. 올가의 자손들은 가난 속에 비참하게 살았다. 우울증으로 알코올의존증에 빠졌던 파울로는 마리나가 세 살 때 이혼하고 가족을 떠났고, 마리나의 오빠는 할아버지 장례식 참석을 거부당하자 비관 자살했다. 아무리 위대한 예술가 피카소의 걸작이라 해도 손녀에겐 불행한 가정사의 증거품일 뿐. 미련 없이 정리하고 싶었을 것이다.

언젠가 버려질 운명에 대한 슬픈 예감 때문일까. 그림 속 올가의 표정이 어둡고 우울해 보인다. 할아버지와 아버지한테 버림받았지만, 마리나는 입양한 세 명을 포함해 다섯 자녀를 정성껏 키웠으며, 유산의 상당 부분을 불우 아이들을 돕는 자선활동에 쓰고 있다.

이은화 미술평론가
주요기사

#피카소#손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