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린저 신들린 38점… KGC ‘4강 100%확률’ 잡다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0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차전도 KT에 83-77 역전승
첫 판 수훈 전성현도 20점 거들어
초반 고전 2Q 한때 13점 뒤졌지만
문성곤-변준형 3점포로 따라붙어
프로농구 KGC가 4강 플레이오프(PO) 진출 ‘100%’의 확률을 잡았다.

KGC는 1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T와의 6강 PO(5전 3승제) 2차전에서 83-77로 역전승했다. 이틀 전 1차전 90-80 승리에 이어 2연승이다. 프로농구 출범 후 6강 PO에서 1, 2차전을 모두 이긴 팀은 예외 없이 전부 4강 PO(5전 3승제)에 진출했다.

이날 KGC 승리의 일등공신은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29·사진)였다. 홀로 팀 전체 득점의 절반 가까운 38점을 올리면서 경기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경기 후 설린저는 “1차전에서 슛이 많이 안 들어가서 이번에 슛 시도를 많이 했다”며 “3차전도 승리해서 4강에 빨리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1차전에서 MVP에 선정됐던 전성현도 3점포 4개를 성공시키며 20득점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1차전과 마찬가지로 경기 초반엔 KT가 앞섰다. 박준영의 득점으로 시작부터 리드를 가져온 KT는 허훈의 3점포와 김영환, 양홍석 등의 추가 득점에 힘입어 10점 차(24-14)로 1쿼터를 마쳤다. 하지만 KGC가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2쿼터 한때 13점 차까지 점수가 벌어졌지만, 설린저와 문성곤, 변준형이 연이어 3점포를 터뜨리며 동점까지 따라붙었다. 3쿼터에는 허훈의 패스를 가로챈 문성곤이 건네준 공을 전성현이 침착하게 3점슛으로 연결시키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KGC는 이재도가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를 전부 성공시키며 54-53 역전에 성공했고, 이후 리드를 내주지 않으면서 승리를 굳혔다.

주요기사
KGC는 남은 3경기 중 1경기만 더 승리하면 4강 PO에 진출해 현대모비스와 맞붙게 된다. 3차전은 15일 KT 안방인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kgc#4강#확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