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주택의 불안한 문단속[내 생각은/김덕형]

김덕형 장성경찰서 정보안보외사과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시대에 대면 접촉을 꺼리면서 가정에서 음식을 시켜 먹는 일은 이제 생활화된 듯하다. 최근 자동 방범문을 설치한 원룸 등 다세대주택이 늘어나는 추세이지만 일부 입주자의 허술한 비밀번호 관리로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다. 입주자가 배달 음식을 주문한 뒤 문을 열어주기 귀찮다는 이유로 배달원에게 비밀번호를 알려주거나, 지인들과 공유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입주자가 방범문을 열고 들어올 때 따라 들어오는 외부인을 제지하지 않는 빈틈도 있다.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배달원들끼리 다세대주택 비밀번호를 공유한다는 점이다. 비밀번호가 외부에 노출되면 전문 절도범이나 흉악범의 범죄 표적이 될 수도 있다. 순간의 방심과 부주의가 자신은 물론이고 이웃의 불행까지 야기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나와 여러 이웃이 더불어 살아가는 공간의 문단속을 내가 책임진다는 철저한 방범 의식이다.

김덕형 장성경찰서 정보안보외사과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코로나19#다세대주택#불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