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교원 재산등록 철회하라”… 청원운동 돌입

최예나 기자 입력 2021-04-06 03:00수정 2021-04-06 0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잠재적 투기범 취급 좌시 안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가 공직자 재산등록 범위를 교사를 포함한 전체 공무원으로 확대하는 정부와 여당의 방안을 철회시키기 위해 청원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한국교총은 이달 30일까지 전국 유초중고교와 대학 교원, 예비교사를 상대로 청원 운동을 진행하고 정부 방침에 변함이 없으면 다른 단체와도 연대할 방침이다.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5일 “정부가 부동산 정책에 실패한 책임을 교원 등 공무원에게 전가해 희생양으로 만들고 있다”며 “교원을 잠재적 투기범으로 취급하고 자긍심을 훼손하는 일을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교총은 교원의 업무는 부동산 정보나 기밀과 관계가 없음에도 마치 투기를 하고 부당 이익을 취할 수 있는 것처럼 호도하는 게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교사의 가르치는 역량과 관계없이 교사의 재산 수준에 따라 평판이 매겨지는 교권 침해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실제 교사들은 이번 방안에 대해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한 교사는 “김영란법 때문에 스승의 날에 선물도 안 받는데 교사들을 매우 부도덕한 사람들로 매도하는 것 같다”며 “현장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교총#교원 재산등록#청원운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