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중부 최대 100mm 폭우… 강원엔 폭설

강은지 기자 입력 2021-03-01 03:00수정 2021-03-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도권 천둥번개-돌풍 예고 삼일절인 1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린다. 강원 영동 등 산간지역에는 50cm가 넘는 폭설도 예보됐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 충청과 남부, 제주에서 시작된 비는 1일 새벽 전국으로 확대된다. 이번 비는 2일 오전까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 북부와 강원 일부 지역에 최대 100mm 이상, 수도권과 강원도 충북 북부 및 경북 등에 30∼80mm, 그 밖의 지역에 10∼60mm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는 천둥번개와 돌풍까지 예보됐다.

1일 오후 동쪽으로 이동한 저기압은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와 만난다. 이 때문에 비가 눈으로 바뀌는 지역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강원 영동에는 2일 오전까지 최대 50cm, 강원 영서와 경북 북부 산지에는 5∼15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도 2일 새벽부터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릴 가능성이 있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에서 영상 6도로 전날보다 최대 10도 떨어진다. 서울의 최저기온은 0도로 예보됐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폭우#폭설#수도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