弱달러에… 환율 2년반만에 1100원 밑으로

장윤정 기자 입력 2020-12-04 03:00수정 2020-12-04 0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부양책 소식-수출 개선에 ‘원高’
수출 中企들은 수익성 악화 우려
원-달러 환율이 2년 6개월 만에 1100원 밑으로 떨어졌다. 원화 강세가 이어지자 수출 중소기업들은 수익성이 나빠질까 봐 긴장하는 모습이다.

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3.80원 내린 1097.0원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이 1000원대로 내려온 것은 2년 반 만이다. 2018년 6월 14일(1083.10원) 이후 가장 낮다.

미국 의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9080억 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책 통과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소식으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 압력을 받았다. 여기에다 조선사 등의 선박 수주와 수출 호조, 코로나19 백신 개발 이후 위험 선호 심리가 강해진 외국인의 국내 증시 매수세 등이 원화 강세 요인으로 작용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수출 개선 흐름과 잇따른 선박 수주 등 원화 가치에 긍정적 소식들이 나오면서 원화를 사고 달러를 파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출 중소기업들 사이에서 원화 강세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수출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대금을 달러로 받기 때문에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면 당장 환전해 손에 쥐는 수입이 줄게 된다. 장기적으로 원화 가치 상승이 이어지면 달러로 표시되는 우리 상품 가격은 비싸져 가격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

주요기사
11월 중소기업중앙회가 실시한 ‘환율 하락에 따른 중소기업 영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62.3%가 원화 강세로 수익성이 떨어졌다고 답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11월 금융통화위원회 당시 “환율이 단기간에 급락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발언한 바 있다.

장윤정 기자 yunjng@donga.com
#弱달러#환율#수익성 악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