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35명-자가격리 404명 수능 응시… 3일 새벽 확진받아도 시험 볼수 있어

최예나 기자 , 김수연 기자 입력 2020-12-03 03:00수정 2020-12-03 05: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사상 초유의 12월 ‘코로나 수능’
병원-생활치료센터-별도 시험장 등 확진-격리자 3900여명 수용 가능
주말 시작 수시 대학별고사도 우려… 확진-자가격리땐 응시기회 제한
당국 “감염으로 불합격, 구제 못해”
서울의료원에 마련된 ‘확진자 시험장’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2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의료진이 시험용 책걸상을 준비하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 화면에 찍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수험생들은 입원 중인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 내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서울의료원은 총 6개 시험장을 마련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속에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된다. 당초 일정보다 2주 미뤄지며 사상 첫 ‘12월 수능’으로 치러진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논술 등 대학별 고사도 이어져 수능 이후에도 방역에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2일 현재 수험생 확진자와 자가격리자 중 수능에 응시하기로 한 사람은 각각 35명, 404명이다. 확진자는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 자가격리자는 일반 수험생과 떨어진 별도 시험장에 배치돼 수능을 치를 예정이다. 교육부는 수능 당일 새벽에 확진 판정을 받거나 자가격리 대상 통보를 받아도 시험에 응시할 수 있게 했다. 교육부는 확진자 205명, 자가격리자 3775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험실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걱정은 여전하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탓에 일반 시험실에 무증상 감염자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로 3차 대유행이 시작된 후 수험생 확진자와 자가격리자가 급증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수험생 확진자는 21명, 자가격리자는 144명이었다. 불과 5일 만인 1일 확진자는 37명, 자가격리자는 430명으로 증가했다. 무증상 감염자 역시 늘어났을 가능성이 있다.

수능을 치르다가 감염될 경우 곧바로 이어지는 수시모집 대학별 고사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이번 주말 시작되는 대학별 고사에선 수능과 달리 확진자 응시가 제한된다. 자가격리자의 경우 교육부가 전국 8개 권역별로 고사장을 마련했다. 각 대학이 지원자가 있는 곳과 가장 가까운 고사장으로 찾아가 시험을 실시하도록 권고했다. 이에 따라 대다수의 대학도 논술이나 면접은 자가격리자에게도 응시 기회를 줄 방침이다. 그러나 수능과 달리 정해진 기한 내에 자가격리 사실을 학교 측에 통보했을 경우에만 대부분 응시 기회가 주어진다. 일정을 갑자기 변경하는 것이 힘들고 고사장 파견 인력도 미리 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실기시험의 경우 장소가 당락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별도 고사장에서 응시할 기회를 줄 수 없다는 대학이 많다.

관련기사
수시모집의 경우 대학별 고사에 응시하지 못하면 수능 점수와 관계없이 합격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수능을 치르는 과정에서 감염되거나 자가격리 대상이 돼 대학별 고사에 응시하지 못하게 될 경우 국가를 상대로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사례가 나올 수도 있다. 그러나 교육부는 이에 대한 구제가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2일 수능 준비 상황을 브리핑하며 “수능 시험장에서 감염돼 확진되는 경우가 생기지 않도록 여러 가지 예방 조치를 하는 것”이라며 “만약 그런 경우에도 확진자가 생겼다면 일반 원칙에 따라 똑같이 적용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따로 대학별 고사를 치르게 하는 등 별도의 구제책을 적용할 수 없다는 취지다. 박 차관은 “수능 직후인 12월 첫째 주와 둘째 주에는 수도권 대학에 전국의 수험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돼 대학별 고사가 지역 감염의 요인이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수험생은 무엇보다 건강관리에 유의해 주시고, 국민도 부모의 마음으로 생활방역 수칙 준수와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강조했다.

최예나 yena@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김수연 기자
#코로나19#2021 대입 수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