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 32득점… 케이타 버틴 KB손보 완파

강홍구 기자 입력 2020-12-02 03:00수정 2020-12-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상 나경복 대신 라이트로 출전
우리카드, 3연패 탈출… 4위 점프
선두 KB손보, 범실 29개로 자멸
우리카드 알렉스(왼쪽)가 1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방문경기에서 KB손해보험 케이타(오른쪽)의 블로킹 벽을 앞에 놓고 스파이크를 하고 있다. 전날까지 꼴찌였던 우리카드는 32점을 올린 알렉스의 활약을 앞세워 선두 KB손해보험을 3-0으로 완파하고 4위로 점프했다. KOVO 제공
“알렉스만 한 선수가 없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우리카드는 예상과 달리 어려운 시즌 초반을 보내고 있다. 외국인 선수 알렉스(29)는 손가락, 허벅지 부상 등에 시달렸고, 주포인 나경복(26)은 지난달 24일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오른쪽 발목 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당했다. 우리카드는 1일 KB손해보험을 만나기 전까지 3연패를 당하며 꼴찌(7위)까지 떨어진 상태였다. 반면 KB손해보험은 3연승을 달리며 선두에 올라 있는 팀. 많은 전문가가 ‘괴물’ 케이타가 버티고 있는 KB손해보험의 승리를 예상했지만 결과는 달랐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알렉스에 대한 강한 믿음을 보였고 알렉스는 이에 화답했다.

우리카드가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방문경기에서 32점을 올린 알렉스의 활약을 앞세워 KB손해보험을 3-0(25-20, 32-30, 25-17)으로 완파했다. 승점 13점(4승 7패)을 만든 우리카드는 7위에서 4위로 점프했다.

다친 나경복을 대신해 레프트가 아닌 라이트로 출전한 알렉스는 이날 성공률 61.37%의 정확도 높은 공격에 블로킹 2득점, 서브 3득점까지 보탰다. 듀스 접전이 이어진 2세트에서만 개인 한 세트 최다 타이인 15점을 올렸다. 30-30에서 잇달아 공격을 성공하며 세트를 마무리한 것도 알렉스였다. KB손해보험은 평소 40점 가까이 올리는 케이타가 27점에 그친 데다 범실도 11개나 범하면서 무릎을 꿇었다. 팀 범실도 29개로 우리카드(16개)보다 훨씬 많았다. KB손해보험이 이번 시즌 0-3으로 완패한 것은 처음이다.

주요기사
한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는 IBK기업은행에 3-2(22-25, 18-25, 25-22, 25-21, 17-15)로 역전승을 거두고 6연패에서 탈출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알렉스#우리카드#배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