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라진 국민의힘… PK “가덕도” TK “김해”

최우열 기자 입력 2020-11-20 03:00수정 2020-11-20 1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 의원들 “가덕도 특별법 발의”… TK “영남권 전체 민심을 봐야” 더불어민주당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둘러싸고 국민의힘 대구경북과 부산경남 지역 의원들 간의 갈등이 1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불거졌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선 부산울산경남 지역을 중심으로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찬성하는 의원들과, 기존 김해신공항안을 지지하는 대구경북 의원들이 잇따라 발언에 나서며 서로 다른 의견을 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의총에서 “부산경남과 대구경북이 함께 가덕도 신공항을 비롯해 2030년 부산 엑스포까지 적극 지원하는 모습으로 교통, 개발 등에서 경제공동체로 비전을 만들어 보자”고 주장했다. 특히 부산 지역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서울에서 회동을 갖고 ‘부산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안’을 20일 발의하기로 결정했다.

부산경남 출신의 서병수 하태경 의원의 발언이 이어지자 대구경북 출신의 윤재옥 김정재 류성걸 의원 등이 나서 반박했다. 한 대구경북 출신 의원은 “부산시장 선거만 중요한 게 아니다. 영남권 민심 전체를 아울러 대선도 이겨야 하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하지만 의총 말미 의원들은 “여당의 부산시장 보궐선거 전략에 휘말리지 말고 프레임을 전면 전환하자”는 데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부산 입장을 이해해 달라는 의원도 계시고 안 된다는 의견도 있다. 당론이 정해지긴 힘들다”고 말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국민의 힘#pk#tk#신공항#가덕도#김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