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이상 확진자 1주새 1.5배 급증… 중증병상 부족사태 오나

김상운 기자 입력 2020-11-19 03:00수정 2020-11-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감염병에 취약한 고령층 환자 늘며 수도권-강원 병상 절반도 안남아
위중증 환자 5일새 17명 증가… 의료체계 과부하 이어질 가능성도
중대본 “추가 병상 확보 나설것”
수도권 19일부터 거리두기 1.5단계… 18일 서울 용산구의 한 패스트푸드점에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한 좌석 이용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방역당국은 19일 0시를 기해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1.5단계로 높이기로 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령 환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일부 지역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빠르게 줄고 있다.

보통 확진자가 급증한 시점부터 7∼10일 정도가 지난 뒤 중증환자가 눈에 띄게 증가한다. 이를 감안할 때 빠르면 이번 주말부터 중증환자 병상 부족이 심각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올 3월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한 1차 대유행 때처럼 고령 확진자 증가가 의료체계 과부하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1주일간(12∼18일) 60세 이상 확진자 수는 413명으로 직전 일주일의 267명에 비해 1.5배가량 많아졌다. 11월 초만 해도 60세 이상 확진자는 하루 20∼30명 선이었는데, 최근 3일간(16∼18일)은 60∼80명대까지 늘었다.

감염병에 취약한 고위험군인 고령 확진자가 늘면 위중증 환자 증가로 이어져 의료체계에 과부하가 걸릴 수 있다. 산소 치료와 에크모(ECMO·인공심폐기) 등의 치료를 받고 있는 위중증 환자 수는 18일 67명으로 늘어났다. 13일 50명에서 5일 새 17명이 증가한 것이다.

주요기사
중증환자가 늘면서 이들을 수용할 수 있는 병상은 줄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수도권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입원가능 병상 111개 가운데 46개(41%)만 즉시 이용할 수 있는 상태다.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강원 지역에는 5개 중 2개 병상만 남아있다. 중대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아직까지는 중환자 병상에 여유가 있고 당장 큰 문제는 없지만 병상 추가 확보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대본은 강원도에 중증환자 병상이 2개에 불과한 점을 감안해 강원대병원에 병상 4개를 추가로 확보하고, 서울경기 지역 병상도 활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의료현장에선 병상 수뿐만 아니라 이를 운영할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인력도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보건복지부는 중증환자 전담 간호사 408명을 양성하겠다는 목표로 교육프로그램을 시작했지만 상급종합병원 42곳 중 14곳만 참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중환자의학회에 따르면 중증환자 병상 20개를 운영하려면 의사 16명, 간호사 160명이 각각 필요하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고령자 등 고위험군으로 감염이 확산되면 중증환자 병상이 빠르게 소진될 것”이라며 “중증환자 병상이 포화상태에 이르면 병원에 따라선 최소 2, 3개 병동을 닫아야 전담 의료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코로나19#위중증 환자#고령 환자#병상 부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