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철 등산길 안전이 우선이다[내 생각은/이건원]

이건원 노인심리상담지도사 입력 2020-11-18 03:00수정 2020-11-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며칠 전 설악산에서 70대 노인이 등산 중 빨리 가려고 모르는 비(非)등산로 지름길로 접어들었다가 길을 잃었으나 다행히 구조되었다고 한다. 요즘은 산행 시 낙엽이 쌓여 등산을 많이 해본 사람이라도 길을 잃을 우려가 많다. 산행을 할 때는 기본수칙을 지켜야 한다. 요즘은 해가 짧아져 등산 시간은 하루 5시간 이내로 하고 하산 시간은 해지기 전 2시간으로 잡아야 안전하다. 중요한 것은 산행 시 체력을 감안하여 정상을 정복해야겠다는 집착을 버려야 한다는 것이다. 밥 이외에 시간이 더 지체될 수 있음을 대비하여 미숫가루, 빵, 초콜릿과 식수 등을 여유 있게 갖고 가야 한다. 휴대전화와 예비 배터리 구비는 필수다. 휴대전화가 위치추적 용도로 쓰이기 때문이다. 등산 코스는 많은 사람이 다니고 표지판이 설치된 정규 코스로 해야 하고 비정규 코스에는 진입하지 말아야 한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나선 등산에서 사고를 당한다면 불행을 자초하는 일이다. 준비하고 주의해서 무탈한 단풍 산행을 하자.

이건원 노인심리상담지도사

※동아일보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과 관련한 독자 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단풍철#등산길#안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