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선생, 축하” 中, 애매한 첫 인사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0-11-14 03:00수정 2020-11-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선’ ‘대통령’ 뺀 채 메시지 발표
패배 인정 않는 트럼프 의식한 듯
중국 정부가 13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를 보냈다. 3일 미국 대선이 실시된 지 10일 만이다. 하지만 ‘당선’ 표현을 사용하지 않은 데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아직 바이든 당선인과 통화를 갖지 않아 과거 미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축하 방식과 상당히 다르다는 평가가 나온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기자회견에서 “미 국민의 선택을 존중하며 바이든 선생과 (카멀라) 해리스 여사(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를 표한다. 미 대선 결과가 미국의 법과 절차에 따라 확정될 것임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선생’과 ‘여사’라는 호칭은 예의를 갖춘 존칭이며 외교적으로도 종종 쓰인다.

중국은 4년 전 트럼프 대통령 당선 때는 물론이고 2008, 2012년 대선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이겼을 때 “대통령 당선을 축하한다”고 적시했다. 당시 최고 지도자가 직접 당선인과 통화도 했다.

이를 감안할 때 중국의 태도는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만큼 국제 사회의 분위기에 편승하되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완전히 마무리되지 않은 미 대선의 개표 절차 등을 감안해 어느 정도 여지를 두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중국#바이든 당선#축하 인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