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특수사례 들어 “부동산대책 성과” 논란

세종=주애진 기자 , 정순구 기자 입력 2020-09-09 03:00수정 2020-09-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반포자이 4억-마래푸 3억 하락 등… 상당지역서 쏠림현상 완화” 평가
현장선 “법인매물-친족거래라 저렴… 실제 시장 분위기와 달라” 비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서울 서초구 등 특정 아파트의 일부 거래 사례를 근거로 “부동산대책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홍 부총리는 8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최근 실거래 통계 확인 결과 상당 지역에서 가격이 하락한 거래도 나타나는 등 쏠림 현상이 많이 완화됐다”며 “8·4공급대책 이후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자평했다.

홍 부총리는 서초구 반포자이(전용면적 84.94m²)가 7월 28억5000만 원에서 8월 24억4000만 원으로 내렸고, 송파구 리센츠(전용 27.68m²)도 같은 기간 11억5000만 원에서 8억9500만 원으로 떨어진 것을 주요 사례로 꼽았다. 마포구 마포래미안푸르지오(전용 59.92m²)와 노원구 불암현대(전용 84.9m²)도 한 달 새 각각 3억 원, 9000만 원 떨어졌다고 했다.

하지만 홍 부총리가 언급한 사례들은 법인 급매물 등 특수한 거래로 실제 부동산 시장의 분위기와 다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3억 원 내렸다는 마포래미안푸르지오 거래에 대해 마포구 관계자는 “시세보다 낮게 거래돼 매도자에게 확인해 보니 친족 간 거래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4억1000만 원 하락한 반포자이 역시 강화된 부동산 규제를 피하려고 법인이 시세보다 싸게 판 매물이라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같은 단지 내 비슷한 면적은 지난달 중순 28억 원에 실거래됐다.

주요기사
한국감정원 통계상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소폭이나마 계속 오르고 있는데 정부가 이례적인 거래만 골라 섣불리 정책 효과를 강조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서초구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공직자들이 한 번만 현장을 방문했어도 저런 말은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세종=주애진 jaj@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정순구 기자
#홍남기#부동산대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