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콜센터 문손잡이-에어컨서 바이러스 검출

박창규 기자 입력 2020-09-09 03:00수정 2020-09-09 0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 역학조사… 사무실서 발견, 지난 4일 첫 확진후 22명 집단감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동구 BF모바일 텔레마케팅 콜센터 사무실의 문손잡이와 에어컨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많은 사람이 접촉하는 손잡이나 에어컨 바람을 통해 감염이 확산됐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8일 “집단 감염 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공용 공간에서 환경검체 15건을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는데 문손잡이와 에어컨에서 바이러스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 콜센터는 임직원 20명의 소규모 업체로, 4일 직원 1명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모두 16명이 감염됐다. 직원 가족 등을 포함하면 8일 낮 12시 기준 관련 확진자만 22명이다.

박 국장은 “문손잡이를 통해 바이러스가 충분히 감염되고 전파될 수 있다”며 “손잡이같이 사무실에서 여럿이 함께 사용하는 곳은 표면 소독을 자주 해주고 마스크 쓰기, 손 씻기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강동구#콜센터#코로나19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