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수도요금 내년 인상될듯… 4인가구 기준 月1760원 늘어

김하경 기자 입력 2020-08-08 03:00수정 2020-08-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년부터 서울시 수도요금이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전날 ‘서울시 수도 조례 일부 개정안 조례안’을 입법예고하고 26일까지 관련 의견을 받는다고 7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가정용 수도요금은 지금의 누진제가 폐지되고 m³당 내년 430원, 2022년 500원, 2023년부터는 580원으로 인상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월평균 8640원의 수도요금을 내는 4인 가구는 내년부터 월 1760원을 더 부담하게 된다”고 밝혔다.

일반용은 세 구간으로 나뉘어 있는 누진제를 내년에 0∼300m³ 1020원, 300m³ 초과 1150원 등 두 구간으로 간소화한다. 2022년에는 일괄적으로 1160원, 2023년부터는 1270원으로 인상된다.

공공시설과 학교 등에 적용되는 공공용은 2022년부터 폐지하고 일반용 기준을 차용할 예정이다. 현재는 구간에 따라 m³당 570∼830원 수준의 요금을 적용하고 있다. 욕탕용 요금 역시 현재 m³당 360∼560원 수준에서 점진적으로 인상해 2023년부터 620원을 부과한다.

주요기사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서울시#수도요금 인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