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트 전복 호주부부 “갤럭시S10 덕에 살았다”

허동준 기자 입력 2020-08-01 03:00수정 2020-08-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망망대해서 구조요청 “삼성에 감사” 호주의 한 부부가 바다 한복판에서 보트 전복 사고를 겪었지만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S10’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며 삼성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31일 삼성전자 홈페이지 뉴스룸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밤 제시카 웨이드 씨 부부가 탄 보트는 호주 퀸즐랜드 케언스 해안에서 약 38km 떨어진 바다 한가운데에서 닻에 연결된 줄이 모터에 엉키며 전복됐다. 구명조끼나 조난위치자동발신장치(EPIRB)도 없는 데다 상어가 자주 출몰하는 곳이라 다급한 상황이었다.

공 모양의 부표에 매달린 상태에서 웨이드 씨는 기지를 발휘했다. 갤럭시 S10의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이용해 해상 구조대에 연락을 취한 것이다. 또 스마트폰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기능을 켜 해상 구조대와 실시간 위치를 공유했다. 구조대가 인근에 다다랐을 땐 플래시 기능을 활용해 주위를 밝혔다. 그 덕분에 이 부부는 2시간 만에 구조됐다.

이후 웨이드 씨는 갤럭시 S10을 활용해 해양 사고에서 구조될 수 있었다며 삼성전자 호주 법인에 감사 e메일을 보냈다. 웨이드 씨는 여전히 이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주요기사

#갤럭시s10#구조요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